‘다문화’가 ‘다문화’ 맞아요?



허오영숙 /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활동가



지난 달, 같이 일하던 베트남 출신 이주여성 S가 아이를 낳았다기에 사무실 사람들과 문안을 다녀왔다. 금방 임신했을 때 입덧하는 모습부터 만삭이 될 때까지 모습을 같이 일하며 보아왔던 터라 그녀의 출산은 반가운 소식이었다. 출산을 앞두고 사무실을 그만 두기 전, 출산 뒷바라지를 염려하는 그녀와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을 함께 나누기도 했다.


그녀만이 아니라 대부분의 이주여성들은 친정이라는 ‘쉬어 보이는 울타리’가 한국에 없기 때문에 아이를 낳은 뒤의 출산 바라지가 고민이다. 친정 다음으로 떠오르는 시어머니는 여성들에게 쉽지 않은 존재이기도 하지만 아쉬운 대로 부탁을 하고 싶어도 시어머니가 연로하시거나 안 계셔서 아예 부탁을 할 수 없는 경우들도 있다. 경기도에 사는 S는 시집이 전라도쪽인데다 시어머니가 계시지 않은 까닭에 애초에 시집을 통한 산바라지는 생각지도 않고 있었다.


결국 방법은 조산원에 들어가거나 산바라지를 해 줄 사람을 구하는 것인데, 이주여성들은 한국사회의 정보와 네트워크망이 촘촘하기가 어려워 믿을 만한 조산원이 어디인지 찾기 쉽지 않다. 여섯 살 큰애를 두고 조산원에 들어가기도 어려워서 그녀는 결국 집으로 와 줄 산모도우미를 구했다. 그런데 그 산모 도우미 ‘언니’가 필리핀 사람이란다. 당연히 한국인 산모 도우미보다 적은 임금이다.


파레나스라는 필리핀 출신의 여성학자는 미국과 이탈리아에서 가사노동자로 일하는 필리핀 여성들을 연구했다. 이 책은 한국에서『세계화의 하인들』이라는 제목으로 번역되었다. 파레나스는 소위 선진국이라 불리는 제1세계 서구 여성들이 사회 진출로 인하여 전통적으로 여성의 일이라 여겨지던 돌봄 영역이 비게 되자 아시아 여성들 (특히 필리핀, 인도네시아 출신의 여성가사노동자)들이 그 빈 영역을 채운다고 본다. 그런데, 이제 그것이 단지 서구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 주변의 현실에서 나타나고 있음을 S의 사례가 보여주고 있다. 한국에서도 돌봄노동의 공동화를 메꿀 인력으로 이주여성이 상상되며(김현미 2008), 실제로 그러함을 말해준다.


밥 먹고 하는 일이 이주여성들과 지내는 일이라 웬만한 문화 다양성에 익숙해져 있는 내게, 한국사회는 ‘다양성의 다문화’로서가 아니라 ‘획일화의 다문화’로서 충격을 주곤 한다. S의 집에서 나는 또 한번 획일화의 다문화로서의 ‘문화적 충격’을 경험했다.


내용인즉, 산모도우미로 3주간 S를 보살피는 ‘필리핀 언니’가 베트남 출신 산모 S에게 해 준 음식은 미역국이었다. S는 일주일 넘게 ‘뽀얀 우골 국물이 우러난’ 미역국만 먹고 있다고 하였다. 한국에서 사골 미역국은 최고의 산모 음식이지만 필리핀에서도, 베트남에서도 미역국은 산모음식은 아니다. 이주여성들 중에는 안 그래도 애 낳고 힘든데 입에도 맞지 않는 미역국만 줘서 서러웠다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 대부분이 그 말 끝에 덧붙이긴 한다.

‘이제는 적응도 되고 이해도 하는데... 그땐 정말 힘들었어, 한국 말도 잘 모를 때라 표현도 못하고...’

이런 생각과 느낌이 나만의 것은 아님을 우연히 시집에서 발견했다.




지구의 해산바라지




지금

베트남에서 몸 푼 베트남인 산모는

친정어머니가 볶아 온 돼지고기를 먹고요

지금

필리핀에서 몸 푼 필리핀인 산모는

친정어머니가 졸여 온 닭고기를 먹고요

지금

태국에서 몸 푼 태국인 산모는

친정어머니가 가져 온 코코넛 야자를 먹고요

지금

캄보디아에서 몸 푼 캄보디아인 산모는

친정어머니가 조리한 해산물 찜을 먹고요

지금

한국에서 몸 푼 한국인 산모는

친정어머니가 끓인 미역국을 먹고요

지금

한국에서 몸 푼 베트남인 산모와

한국에서 몸 푼 필리핀인 산모와

한국에서 몸 푼 태국인 산모와

한국에서 몸 푼 캄보디아인 산모는

시어머니가 끓인 미역국을 먹고요


아, 시방

아기들은 똑같은 울음소리로 울고요



- 하종오 시집 『제국』 (문학동네 2011)




여러 아시아 나라의 산모들에게 해산 음식을 준비해 주는 사람이 친정어머니만은 아닐 수 있고, 이 글의 주인공 S처럼 모든 산모들이 시어머니가 끓인 미역국이 아니라 산모도우미 ‘필리핀 언니’가 끓인 미역국을 먹고 있을 수도 있다. 


그렇지만 이 시에서 말하는 것처럼 한국사회는 정말로, 정말로 획일적인 문화를 ‘다문화’라는 이름으로 포장한다. ‘다문화’ 라는 말이 홍수처럼 쓰이는 시대에, ‘다문화’ 라는 말은 가장 많이 쓰는 일을 할 것 같은 이주여성인권센터에서 활동하면서 그 ‘다문화’ 라는 말을 어떻게 하면 안쓸까 하고 매일 매일 고민하는 이유이다.  


분류 :
활동가
조회수 :
570288
등록일 :
2012.02.13
17:29:16 (*.152.39.145)
엮인글 :
http://www.wmigrant.org/xe2/?document_srl=273857&act=trackback&key=9e0
게시글 주소 :
http://www.wmigrant.org/xe2/273857

'8' 댓글

미영

2012.02.16
14:12:39
(*.205.30.51)
영숙쌤^^ 
하종오 시집 『제국』
너무 재밌네요..공감 100배 ㅋㅋ

그리고, 듣기도 싫은 '다문화' ..
맨날 불쌍하게만 비춰지는...
이~구~~!! 듣기싫어 ㅠㅠ;;  

글은 잘 읽고 갑니다^^

admin

2012.02.22
10:52:55
(*.152.39.114)
ㅋ 열혈 독자 감사^^

염라대왕

2012.04.17
01:00:34
(*.22.123.97)
미영님 그대도 여자지요
여자라면 그런소리 마셔요
여자들이 목소리를 높일 수 있는 것은
다문화 불쌍하게 만들어야 도운다는 명분이서고
불쌍하게 만들어야 지원금도 나오지여

마중물

2012.03.03
20:55:13
(*.96.160.197)

제가 제일 싫어하는 '다문화'
편견과 상처만 주는 '다문화'
나도 모르는 사이에  누군가에 의해서 '다문화'라는 이름이 꼬리표처럼 나와 나의 가족에게 붙어 다니고  있다.
'다문화'하면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은 가난하고 불쌍한 의미지, 도움이 필요한 사람, 못사는 나라에서 온 여성, 세상에 못 사는 나라가 어디 있어 다 먹고 살수 있는 곳이지
 하루빨리 없애고 싶다 '다문화'

 

초록과파랑

2012.03.18
23:00:13
(*.184.33.103)
문화란
전파 되어지고 받아 들여지고 하는 공기와 물과 인간의 생각과 사상과도 같다
이렇듯 자연과 같으니 자연스러워야 한다
때문에 강제하고 조작하고 하는 그 어떤 힘이 작용되어지면 반드시 화를 부른다
수염에 불 끄듯이 하는 "목적"의 힘을 빌려 하여서는 더 더군다나 안된다
우리 현재의 다문화의 중심으로 하고 있는 인간으로 이루는 문화는
창조가 아니라 파괴와 멸망만 예약하고 있는 것이다
강호는 절대 인간을 배반하지 않는다
문화는
강호가 나에게 대하듯 자연스럽게 이루워 지는 것이여야한다


모여라

2012.03.28
21:55:40
(*.104.207.66)

"비밀글입니다"

:

염라대왕

2012.04.17
01:16:40
(*.22.123.97)
허오영숙 그대에게 고하노라
산모도우미를 남편에게 하면되지 24시간 산모옆에서 뒷바라지 하면 사랑도 더 돈독해지고 한 한달 정도하면되지
회사가 문제라고 나라가 먹여주겠지 인구 장려정책에 부응을 했으니까
그러니까 49일~3개월 걸려 끝나는 산후조리로 호들갑을 떨지말고 영숙 그대는 여기서 활동하는것 월급내지는 활동비 받아요? 그렇다면 투잡이내 이혼 할때 가사노동 시간을 제외하고 계산데는가? 이때까지 그런 애기는 못들었네 지구상에서 일은 여성들 차지인양 너스레를 떨지마

왜왜왜

2012.08.15
01:59:18
(*.131.161.56)
이곳은... 어떻게, 국제결혼 피해의 95%이상인 한국남성들에 대한 얘기는 전혀 없는지요?

단지 5%이하인 외국인여성들과, 이주여성단체들과 아무것도 모르는 인권단체들을 이용해서,

한국남성들의 고소에 맞설 증거물 확보에 열올리는 국제결혼업자들만 옹호하는 것이

이 단체의 핵심 모토인가요?

국제결혼업자들의 횡포와 만행이 이제는 극에 달해서 하늘을 찌르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언제까지 10년전의 국제결혼현실에서만 머물고 있을 예정이신가요...?


또한, 덧글권한만 있고, 글쓰기 권한은 특정인한테만 있도록 되어있네요...

게시판명이 나눔터인데....  차라리 이주여성옹호 게시판이라고 칭하는게 맞지 않나 싶습니다....
  • 배경, 글자, 이미지, 인용문등에서 더블클릭을 하시면 상세한 컴포넌트 설정이 가능합니다.
  • 문단 나누기를 하시려면 Ctrl+Enter를 누르시면 됩니다. (글 작성완료 후 Alt+S를 누르면 저장이 됩니다.)
  • 단축키 안내
    • 되돌리기 : Ctrl+Z
    • 다시 실행 : Ctrl+Y
    • 진하게 : Ctrl+B
    • 밑줄 : Ctrl+U
    • 기울임 : Ctrl+I
    • 글맵시 지우기 : Ctrl+D
    • 링크 : Ctrl+L
문서 첨부 제한 : 0Byte/ 10.00MB
파일 제한 크기 : 1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4 활동가 이주여성과 한국사회 [3] imagefile 이여인터예요^^ 2014-03-12 1296
83 활동가 결혼이주여성 살해 후 가해 남편 자살 사건에 대한 논평 [1] file 이여인터예요^^ 2014-02-18 1362
82 대표 이주여성의 삶의 질 향상하는 정책이 필요하다. [2] 이여인터예요^^ 2013-12-27 3322
81 대표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와 출입국관리국의 결혼이주여성 체류권부여 [1218] [1267] 이여인터예요^^ 2013-09-16 64592
80 활동가 한국에서 이주민으로 산다는 것 [191] [124] imagefile 이여인터예요^^ 2013-09-06 5219
79 대표 법무부의 결혼이민사증(비자)발급기준 강화정책에서 고려되어야 하는 것들 [101] [257] 이여인터예요^^ 2013-05-30 23005
78 활동가 사회대통합, 한국에 거주하는 이주민도 고려돼야 한다. [1162] [494] update 이여인터예요^^ 2013-02-27 14951
77 활동가 이주여성 사망사건 선고를 보고 [801] [430] imagefile 이여인터예요^^ 2012-09-24 40251
76 활동가 <레드마리아> 당찬 그녀들에게 전하는 말, 깔라구란다카 [2] [345] imagefile 이여인터예요^^ 2012-05-18 20526
75 대표 이주민은 봉이 아니다. [214] [4199] imagefile 이여인터예요^^ 2012-04-05 437465
74 대표 하루만에 남편에게 살해당한 팜티로안씨의 죽음에 부쳐- [6] [1949] 이여인터예요^^ 2012-03-22 371764
73 대표 미등록신생아 인권, 이대로 방치할 것인가? [1] [164] 이여인터예요^^ 2012-02-27 38255
» 활동가 ‘다문화’가 ‘다문화’ 맞아요? [8] [615] 이여인터예요^^ 2012-02-13 570288
71 대표 문화에 대한 감수성 살피기 [133] [2047] 이여인터예요^^ 2012-01-31 75144
70 대표 이주여성의 언덕이 되고자 했습니다. [179] 이여인터예요^^ 2011-11-29 229223
69 활동가 이주여성의 선거 출마, 대만의 사례에서 든 생각 [75] 웹지기 2011-09-11 8461
68 대표 유엔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권고안이 이주여성의 인권에 주는 의미 [190] [190] update 웹지기 2011-09-05 13552
67 활동가 국제결혼, 그 복잡하고 다양한 일상을 포괄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을 기대하며 웹지기 2011-07-22 18277
66 대표 다문화가정 대상 유감-다문화가정의 좋은 모델에게 주는 상이기를! [5] [141] 웹지기 2011-06-01 18720
65 대표 황티남은 '죽은 나무'가 아니다. [93] 웹지기 2011-05-26 25402